안산출장샵 -[카톡:ym85] (대전=

안산출장샵 -[카톡:ym85]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여수출장아가씨 대전오월드 관리책임을 맡는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영천출장샵 사장은 19일 탈출 퓨마를 사살한 것에 대해 영주출장업소 “퓨마를 포획하려 했으나 날이 어두워져 안타깝게 사살했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처음 퓨마를 발견했을 때는 마취총을 쏴 포획하려 했지만, 마취가 풀리면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매뉴얼에 따라 사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퓨마 탈출로 시민안전을 위협한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탈출한 퓨마가 자칫 시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규정하며 일부에서 제기되는 과잉대응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탈출 퓨마가 사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비판여론이 들끓고 있다. 퓨마가 멸종 위기종인 데다 오월드를 벗어나지 않아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적은 김천콜걸 상황에서 포획을 시도했어야 했다는 게 일부 네티즌들의 주장이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퓨마 사살 사건과 관련된 국민청원이 수십건 올라왔다. 유 사장은 다만 퓨마 탈출의 원인으로 꼽히는 사육장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제천출장샵 그는 “사육사를 조사한 결과 오전에 사육장을 청소한 뒤 문을 감가야 했는데, 완전히 잠그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담당 사육사도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사육장 철문은 안에서 열 수 김포출장아가씨 있는 구조지만, 사육사가 청소한 뒤 제대로 문을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책임자 처벌과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