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이 강타한 홍콩에서는 17일 출근길 교통대란이 일어나는 등 적잖은 후유증이 이어졌다. 지하철과 함께 홍콩 대중교통의 양대 축을 이루는 간선버스 운행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전면 중단됐다. 시내 곳곳의 가로수 수백 그루가 돌풍으로 인해 쓰러진 데다, 일부 저지대는 물에 잠긴 곳마저 있어 도로를 완전히 복구하는 데는 수일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홍콩의 오피스빌딩 밀집 지역인 센트럴과 침사추이를 오가는 페리선 운항마저 중단돼 출근길 교통난을 더욱 가중했다. 전철 지상구간마저 곳곳이 태풍 피해를 봐 일부 지상구간 운행이 중단됐다. 이로 인해 이날 아침 홍콩 전역의 지하철역에는 출근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지하철을 타려는 사람들이 몰리는 바람에 북새통을 이뤘다. 일부 지하철역은 수천 명이 몰려드는 바람에 지하 2층 탑승구역은 물론 지하 1층 개표구에도 진입하지 못한 사람들이 지하철역 바깥까지 줄을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사무직에 종사하는 캘리 완(45) 씨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지하철역으로 가는 미니버스를 타기 위해 45분이나 기다렸는데, 지하철역에 도착하기 나서 거대한 인파를 보고 나니 할 말을 잃었다”고 전했다.

청주출장샵 -[카톡:ym85] 예컨대 옆으로 굽은 소나무 너머로 폭포수가 떨어지고, 사내가 바위에 걸터앉은 모습을 평택출장마사지 묘사한 ‘송하관폭도'(松下觀瀑圖)는 서얼 신분으로 인한 열등의식이 투영됐다고 해석하는 이가 많았다. 하지만 저자는 이 그림을 소나무 근처에서 폭포 소리를 듣는다는 ‘송변청폭도'(松邊聽瀑圖)로 새롭게 명명하고, 제작 당시 피걸 상황을 살펴보라고 제안한다. 저자는 그림 군산출장업소 왼쪽 피걸 글씨 중 포천출장샵 서울 남산을 뜻하는 ‘소호로'(小葫蘆)를 잘못 판독하거나 해석한 경우가 많았다고 주장하면서 송변청폭도는 이인상의 남산 집 근처 모습을 표현했고, 제작 시점은 1754년이라고 추정한다. 이어 영천출장아가씨 이인상은 장원급제한 뒤 영조에게 직언했다가 함경도 귀양지에서 목숨을 잃은 단호그룹 멤버 오찬(1717∼1751)을 그리워하면서 임금에 대한 분노를 은유적으로 나타냈다고 해석한다. 또 이인상 글씨라고 알려진 ‘능호필'(凌壺筆)과 국립중앙도서관 소장품인 ‘능호관 유묵’은 이인상 친필이 아니라고 설명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